항공지식

[항공상식Q&A] 007 작전을 방불케한 피카소 작품 한국 수송! 이렇게 이루어졌습니다.
2021.06.03 페이스북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트위터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링크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세계적인 미술작품들이 전시회를 위해 국내로 들어올 때 항공운송 과정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합니다. 

최근 백화점 명품 매장이 아닌 미술관에도 줄을 서서 개장을 기다리는 오픈런이 발생한다는 소식 들어보셨나요? 바로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의 ‘피카소 탄생 140주년 특별전’을 보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그런데 값어치를 매길 수 없는 피카소의 대표작들이 어떻게 대한민국으로 건너올 수 있었을까요? 바로 대한항공이 수십 년 노하우를 바탕으로 정성을 가득 담아 세심하게 수송했기 때문입니다. 피카소의 작품들을 어떤 과정으로 ‘모셔왔는지’ 한번 알아볼까요? 

대한항공은 지난 4월 16일부터 네 차례에 걸쳐 이번 피카소 작품들을 수송했습니다. 이렇게 건너온 작품의 숫자는 110여점, 무게는 총 22톤에 달합니다. 거장의 작품을 금액적으로 환산하는 것은 무의미하지만, 이번 피카소 작품들의 가치 총액은 무려 수 조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대한항공이 화물사업 50년 노하우를 이번 ‘수송작전’에 모조리 쏟아부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파블로 피카소, 창문 앞에 앉아있는 여인, 1937, 캔버스에 유화ⓒ 2021 - Succession Pablo Picasso - SACK (Korea)
파블로 피카소, 창문 앞에 앉아있는 여인, 1937, 캔버스에 유화ⓒ 2021 – Succession Pablo Picasso – SACK (Korea)

미술품 수송을 위한 첫 단계는 포장입니다. 박물관에서 작품의 크기와 재질 등을 면밀히 검토해, 일반 종이(산성지)가 아닌 중성지로 여러겹 포개 말아냅니다. 이후 골판지로 다시 한번 더 감싸 혹시 모를 손상을 예방합니다. 충격에 민감한 작품의 경우에는 고정 핀이 부착된 전용 행거에 매달기도 합니다. 내부 포장이 완료되면 외부 포장이 시작됩니다. 운송 도중 외부 충격을 막기 위해 작품의 크기나 모양을 감안해, 딱딱한 목재나 철재를 이용해 견고하게 포장을 하는 거죠. 이렇게 미술작품에 대한 이중·삼중의 포장이 이뤄지는겁니다.

파블로 피카소, 피에로 복장의 폴, 1925, 캔버스에 유화ⓒ 2021 – Succession Pablo Picasso – SACK (Korea)

포장이 끝나면 작품 리스트와 송장(Invoice) 등의 서류 준비가 이뤄집니다. 이후 항공편 스케줄에 맞춰 공항으로 이동하게 되죠. 공항까지 이동하는 과정에서도 세심한 배려를 받습니다. 작품 변형이나 충격을 방지하기 위해 항온·항습 기능을 갖춘 무진동 차량을 타고, 무장 경호 차량의 호위까지 받게 됩니다.

공항 수출용 창고에 도착한 미술품은 먼저 수량과 외포장 상태 점검을 통해 이상 유무를 확인한 후 중량을 측정합니다. 이어 화물 보안검색 과정을 거쳐 귀중품 창고에 일시적으로 보관하거나 바로 항공운송용 탑재용기인 팔레트나 컨테이너에 안전하게 적재합니다.

통관절차를 마친 미술품들을 항공기에 탑재한 뒤 그 내역은 기장에게 통보합니다. 비행 중에는 기내 온도와 습도를 최적으로 맞추고, 높은 가치의 작품들의 경우에는 큐레이터도 동승해 운송 과정을 직접 관찰합니다. 

파블로 피카소, 편지 읽기, 1921, 캔버스에 유화ⓒ 2021 - Succession Pablo Picasso - SACK (Korea)
파블로 피카소, 편지 읽기, 1921, 캔버스에 유화ⓒ 2021 – Succession Pablo Picasso – SACK (Korea)

인천공항에 도착하기 전에는 작품의 지상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인접 주기장으로 항공기를 배치해 신속한 통관이 이뤄지도록 준비합니다. 기내에서 외형상 이상 유무를 다시 한번 확인한 뒤 하기 하고, 탑재용기에 내린 다음 목록 상의 수량이 맞는지, 손상 여부 등을 세밀히 검사받고 수입통관 절차를 밟습니다.

이후로는 출발할 때와 마찬가지로 항온·항습 기능을 갖춘 무진동 차량에 실려 전시장으로 이동해서 포장을 제거하고 사전에 지정된 전시공간에 설치하여 관람객들을 맞을 준비를 하게 됩니다. 

고가의 미술작품 운송은 완벽한 보호와 안전이 최대 관건이므로 운송 관계자 외에 전문 큐레이터, 안전요원들도 모든 과정에서 함께 협력해야만 합니다. 또한 ‘박물관 종합보험’이라는 보험상품에 가입해 미술관에서 내려질 때부터 포장, 이동, 해외 전시 후 다시 본 미술관에 설치될 때까지의 전 과정을 담보 받습니다. 

도난·훼손과 같은 만일의 사태가 발생했을 경우 추적이 용이하도록 24시간  CCTV 감시 체계를 유지합니다. 특히 이번 피카소 작품 운송에서는 구글 워크 스페이스 등 최첨단 IT 기술을 활용한 전사 협업 시스템을 활용해 출·도착지에서 실시간 화물 정보 공유를 통해 만일의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했습니다. 전시회를 마치고 본국으로 돌아가는 화물편까지 마찬가지로 대한항공은 안전한 수송에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1971년 태평양 노선에 첫 화물기를 투입하며 대한민국 항공화물사업을 선도 중인 대한항공. 앞으로도 다양한 특수화물운송 분야에서 그 동안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완벽하고 안전한 수송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B747-8F 화물기
대한항공 B747-8F 화물기

※ 대한항공이 운송한 피카소 작품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파블로 탄생 140주년 특별전(展)’에서 전시하고 있습니다. (~8월 29일)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