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보도자료

대한항공, 뉴욕 노선 취항 40주년 맞아
2019.04.30 페이스북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트위터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링크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2019.03.31] “뉴욕 하늘길에 국적기 노선 개설된 지 40돌 맞아”

대한항공은 지난 29일, 뉴욕 존F.케네디(JFK) 국제공항에서 서울~뉴욕 노선 개설 40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뉴욕 JFK 공항에서는 40년 동안 대한항공을 이용한 승객들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40번째로 탑승 수속하는 승객에게 인천 왕복 일반석 항공권을 경품으로 증정했다. 또한, 개별 승객 이름이 적힌 감사 카드와 함께 탑승객 전원에게 에코백 등을 선물해 큰 호응을 얻었다.

항공권 경품 행운의 주인공인 류주성씨는 “대한항공 뉴욕 노선 40주년을 축하하며 뜻 깊은 행사에 함께 하게 되어 매우 뿌듯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대한항공 뉴욕노선 취항 40주년기념행사
대한항공 고객과 대한항공 정병섭 뉴욕여객지점장, 심종헌 뉴욕공항지점장, 객실승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대한항공은 1979년 3월 29일 뉴욕 노선을 개설하고 주 3회 운항을 시작했다. 해외 교류가 드물었던 1970년대 태극마크가 그려진 국적기는 해외 동포들에게 조국을 느끼게 해주는 매개체 역할을 했다. 또한 미국 동부 지역의 교민들이 고향으로 한숨에 달려갈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후 뉴욕 노선은 1986년도부터 주 10회로 증편하는 등 점진적으로 발전, 현재는 미주 취항 노선 중 수송객이 두 번째로 많은 연간 49만 명을 수송하는 주요 노선으로 성장했다.

대한항공은 현재 뉴욕에 주 14회 정기 노선을 운항하고 있으며, 407석 규모의 A380 여객기를 투입하여 뉴욕 하늘길을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더욱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