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리포트

도시의 자연을 찾아서, 힐링 또 힐링_ (1)오클랜드
2020.01.22 페이스북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트위터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링크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커버스토리] 모험의 시작, 오클랜드①

도시의 자연을 찾아서, 힐링 또 힐링

오클랜드항이라 불리기도 하는 와이테마타 항구(Waitemata Harbour).
오클랜드항이라 불리기도 하는 와이테마타 항구(Waitemata Harbour). 바다에 떠 있는 하얀 요트가 푸른 바다와 참 잘 어울린다.

여행의 시작이자 끝, 오클랜드

뉴질랜드(New Zealand)는 인간의 발이 닿기 이전에는 각종 동식물이 서식하는 태고의 땅이었다. 그러다 10세기경 폴리네시아 원주민인 마오리족이 들어왔다. 이후 유럽인이 들어오면서 몇 차례 충돌이 일어났지만, 그들은 공존을 위해 아주 중요한 조약을 맺었다. 1840년 2월 6일에 체결한 ‘와이탕기(Waitangi) 조약’이다.

이때부터 뉴질랜드의 역사가 시작됐다. 같은 땅에서 함께 살기로 뜻을 모은 것이다. 이것이 뉴질랜드의 건국이념이다.

‘공존의 나라’ 뉴질랜드의 제일 큰 관문은 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 오클랜드(Auckland)다. 수도를 웰링턴(Wellington)으로 변경한 1865년 이전까지 오클랜드는 뉴질랜드의 수도였다. 그 밖에도 여러 가지 이유로 아직 오클랜드는 뉴질랜드 여행의 시작점이자 종착점이 되고 있다.

오클랜드 서부의 피하 비치(Piha Beach)
오클랜드 서부의 피하 비치(Piha Beach). 오클랜드는 공항뿐 아니라, 바다와 산을 비롯한 다양한 명소가 있어 뉴질랜드 여행의 시작과 끝을 담당한다.

마치 서울의 남산처럼 오클랜드 시 중심에는 마운트 이든(Mt Eden)이 있다. 오클랜드에서 가장 높은 원추형 화산으로 분화구가 있는 정상에 오르면 멀리 바다까지 도시 전체가 시원하게 내려다 보인다. 마운트 이든은 힐링의 장소로 여행자에게 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그런 후 주변의 흙과 풀잎들이 서서히 자연의 내음으로 여행자의 온몸을 감싼다.

분화구가 있는 마운트 이든 정상에 오르면 시내 전경과 멀리 바다까지 보인다.
분화구가 있는 마운트 이든 정상에 오르면 시내 전경과 멀리 바다까지 보인다.

필자가 방문했을 때, 때맞춰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서풍의 신, 제피로스(Zephyros)가 꽃 향기를 내뿜는지 서풍이 불어왔다. 꽃 내음에 물든 바람은 여행자의 가슴에 쌓여 있던 지난 시간에 대한 아쉬움과 미련을 깨끗이 씻어냈다. 이때부터 본격적인 자연과 여행자의 대화가 시작된다. 1월의 오클랜드 마운트 이든에 가야만 맛볼 수 있는 여행의 기쁨이다.

대도시 한복판에서 숲속 라이딩

산책과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콘월 공원
산책과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콘월 공원. 도심에서 자연을 만끽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곳이다.

마운트 이든에서 내려오면 오클랜드의 대표 공원인 콘월 공원(Cornwall Park)이 바로 옆에 있다. 뉴질랜드 여행을 하다 보면 청정 자연의 매력에 놀라기도 하지만 자연을 즐기는 이곳 사람들의 캠핑, 아웃도어 스포츠 문화에 두 번째로 놀란다. 아주 작은 마을에도 캠핑장과 트레킹을 위한 트랙이 조성돼 있다. 심하게 말해 길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트랙을 조성해놓았다고 생각해도 무방하다.

숲길을 따라 산책을 하다 보면 귀여운 양들도 만날 수 있다.
숲길을 따라 산책을 하다 보면 귀여운 양들도 만날 수 있다.
숲길을 따라 산책을 하다 보면 귀여운 양들도 만날 수 있다.

이곳 사람들은 자연 속 그 길을 남녀노소 누구나 앙증맞은 색색의 헬멧을 쓰고 산악자전거(MTB)로 달리는 것을 즐긴다. 뉴질랜드 사람들의 햇볕에 그을린 건강한 얼굴은 이렇게 만들어졌나 보다. 뉴질랜드 관광 홍보용 사진으로 온 가족이 환한 미소를 띠며 자전거를 타는 장면이 사용될 정도다. 콘월 공원에 가면 이런 모습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공원은 숲길을 따라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조성돼 있다. 자전거를 타다 힘들면 오렌지색 햇살이 퍼지는 올리브 나뭇가지 밑에 앉아 잠시 쉴 수도 있다. 대도시 한복판에 이렇게 자연의 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게 놀랍다.

콘월 공원은 자전거 길이 잘 닦여 있어 운동 겸 공원으로 나서기 좋다.
콘월 공원은 자전거 길이 잘 닦여 있어 운동 겸 공원으로 나서기 좋다.

오클랜드의 랜드마크인 328m의 스카이 타워(Sky Tower)부터 비아덕트 항구(Viaduct Harbour)까지 해안 거리를 걸으면 영국 문화의 영향을 받은 뉴질랜드를 만날 수 있다. 각종 숍, 쇼핑센터, 도심 공원, 바다가 보이는 레스토랑이 줄지어 있는 거리가 서유럽의 어느 도시에 온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

비아덕트 항구까지의 거리를 걸으며 만난 풍경
비아덕트 항구까지의 거리를 걸으며 만난 풍경
비아덕트 항구까지의 거리를 걸으며 만난 풍경. 세련된 도시의 여유가 느껴진다.

자동차와 함께라면 무리와이 비치 먼저

오클랜드에 첫발을 내딛자마자 운전을 해야 하는 경우라면 바로 시내로 들어가기보다는 시 외곽을 한번 둘러보길 권한다. 뉴질랜드는 한국과 다른 좌측통행이라 교통 체계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

오클랜드 서쪽 해안의 무리와이 비치
오클랜드 서쪽 해안의 무리와이 비치

갈 만한 곳으로 마운트 이든에서 40㎞ 정도 거리에 있는 서쪽 해안의 무리와이 비치(Muriwai Beach)를 추천한다. 그곳 앞바다가 오스트레일리아 대륙과 맞닿는 태즈먼해(Tasman Sea)다. 비치에 도착하면 대해의 파도가 연주하는 오르간 소리를 들으며 검은 모래 해변을 걸어보자. 여행자는 자연이라는 거대한 극장에 초대된 최고의 관객이 된다.

매년 8월에서 3월 무리와이 비치는 부비새들이 점령한다.
둥지가 촘촘히 밀집되어 있는데 새들 나름의 질서가 있는 듯 보인다.
매년 8월에서 3월 무리와이 비치는 부비새들이 점령한다. 둥지가 촘촘히 밀집되어 있는데 새들 나름의 질서가 있는 듯 보인다.

해변 옆 언덕 높은 곳은 바다 건너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날아온 ‘오스트레일리아 부비새’의 군서지다. 수천 마리의 새가 바다와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뉴질랜드 북섬은 화려한 구경거리를 자랑하는 곳은 아니지만 이렇게 오랜 세월 빚어낸 태고의 자연이 구석구석에 숨어 있다.

글_ 서동환
여행 작가. 세상을 만나고 싶어서 글과 사진, 그림과 음악으로 소통하고 있다.

대한항공 운항 정보

인천 ~ 오클랜드_ 매일 직항 운항

※ 자세한 스케줄은 대한항공 홈페이지(www.koreanair.com)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