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대한항공, 美 USA투데이 주관 어워드 “호평”
2021.02.16 페이스북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트위터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링크 공유하기 버튼 이미지

[2021.02.16] 대한항공의 차별화된 서비스가 미국의 유력 일간지인 USA투데이(USA Today)로 부터 호평을 받았다. 

대한항공은 최근 USA투데이가 주관한 ‘2021년 10베스트 어워드(Best Awards)’에서 ‘베스트 객실승무원’과  ‘베스트 기내식’ 부문에서 각각 2위, ‘베스트 비즈니스&일등석’ 부문에서 3위를 차지했다. 

USA투데이는 매년 독자가 직접 참여하는 온라인 투표를 통해 항공, 공항, 숙박, 여행, 여행 장비 등 각 부문에서 고객들로부터 호평 받는 업체 10개의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미국 독자들이 설문 참여자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USA투데이 어워드에서 이 같은 결과는 대한항공의 끊임없는 서비스 품질 개선 노력이 현지인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최고의 객실 서비스 제공을 위해 철저하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하고 있으며, 일등석 코스모 스위트 2.0 등 편안한 좌석 및 풍부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주문형오디오비디오(AVOD) 서비스, 계절에 따라 제철 식재를 사용한 다양한 메뉴의 기내식 등 고객 편의와 관련된 부문에서 끊임없는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해 나가고 있다. 

이외에도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상황속에서 고객이 보다 안전하게 항공 여행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통합 방역 프로그램 ‘케어 퍼스트’를 시행하고 있으며, 수하물 탑재 안내 알림 서비스, 마일리지 복합결제와 같은 신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등 고객 가치 향상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대한항공-일등석-기내식

이같은 노력에 따라 대한항공은 지난해 국내 항공사로서는 처음으로 공정거래위원회가 인증하는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 획득한 바 있다. 

특히 대한항공의 서비스 차별화 노력은 해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12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항공사 평가 기관인 영국의 ‘스카이트랙스’로부터 ‘5성 항공사’로 선정된 바 있으며, 지난달에는 미국 ‘APEX’(Airline Passenger Experience Association)의 ‘오피셜 에어라인 레이팅’(Official Airline Ratings) 평가에서 4년 연속 최고 등급인 ‘5성 등급’을 취득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지속적인 고객 서비스 품질 업그레이드를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최고 항공사로서 더욱 발전해나갈 계획이다.